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공지·소식

  • 처음
  • 공지·소식

뉴스

제목[구로] 韓-美 합동 연구팀, 간암의 새로운 유전자적 분류체계 발표

병원 구로

등록일 2022년 04월 18일

조회수 586

-합동 연구팀,

간암의 새로운 유전자적 분류체계 발표

MD앤더슨-고려대, 차의과학대 등 참여

다기관 연구 통해 간암 개인 맞춤형 치료의 새 기준 확립

 

 

(사진_좌측부터)고려대구로병원 대장항문외과 강상희 교수-고려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임선영 교수-차의과학대 간담췌외과 이성환 교수

 

국내 5개 의과대학(고려대, 차의과학대, 경희대, 계명대, 아주대)과 미국 엠디앤더슨 암센터(MD Anderson Cancer Center)가 함께 간암의 새로운 유전자적 분류체계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MD앤더슨 암센터, 고려대, 차의과학대 등을 포함 11개 기관이 참여한 다기관 연구로, MD앤더슨 암센터 이주석 교수의 주도하에 이뤄졌다. 고려대 구로병원 대장항문외과 강상희 교수, 고려대 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임선영 교수, 차의과대 간담췌외과 이성환 교수가 공동 1저자로 참여했다.

 

간암(간세포암)은 다양한 임상 양상을 보이며, 치료 또한 환자마다 다르다. 정확한 특징을 파악하여 환자에게 적합한 치료법을 찾는 것이 간암 치료의 핵심이다. 이에 다양한 간암에 대한 분류체계가 만들어져 이용되고 있었지만, 실제 의료현장에서 적용하기는 쉽지 않았다.

 

연구팀은 기존에 알려진 간암의 16개 유전자적 분류체계를 통합해 새로운 분류체계를 정립했다. 해당 분류체계는 유전자(mRNA) 발현 형태에 따라 간암을 5(STM, CIN, IMH, BCM, DLP)의 유형으로 구분한다.

 

 

구분

유형

특징

A

STM(STeM)

높은 줄기세포 특성과 혈관 침범을 보이며,
치료 예후가 불량

B

CIN(Chromosomal INstability)

중간 정도의 줄기세포 특성을 갖으나,

유전체적 불안정성과 낮은 면역활성도

C

IMH(IMmune High)

면역활성도가 매우 높음

D

BCM(Beta-Catenin
with high Male predominance)

베타-카테닌 활성도가 큰 특징,

miRNA 발현 및 저메틸화 정도가 낮고,

소라페닙에 대한 높은 민감성을 가짐

E

DLP(Differentiated
and Low Proliferation)

특이적으로 HNF4A 활성이 높음

 

 

분류체계에 따르면, 유형별 진단 및 치료, 예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특징을 보여주고 있어, 개인별 맞춤치료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웹사이트(https://kasaha1.shinyapps.io/pics100)를 통해 해당 분류체계 정보를 제공하고 있어, 환자의 유전자 데이터만 있으면 5개의 유형 중 어디에 속하는지 쉽게 파악 가능하다.

 

본 체계는 예후가 나쁜 줄기세포 특성을 가지는 환자군부터 면역치료 반응에 예후가 좋을 것으로 예측되는 면역 활성이 높은 군을 체계적으로 분류했다.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간암 환자에게 맞는 맞춤형 치료를 제공하는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저자로 참여한 고려대 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임선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대학 및 연구소들이 대규모로 참여했고, 다국적 다기관 연구인만큼 체계개발 및 검증에 많은 노력이 들었다고 회고하며 우리 연구팀은 앞으로도 유전자 연구 및 암 치료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려대 구로병원 대장항문외과 강상희 교수는 현재 치료가 다양해지고 있어 국내의 많은 암 환자들에게 맞춤형 치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존의 일률적인 치료에서 벗어나, 개인별 맞춤치료의 필요성 및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만큼 암유전자에 대한 연구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연구 결과는 학술지 20223월 간학(Hepatology, impact factor 17.425)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또한 이번 연구로 강상희, 임선영, 이성환 교수는 국가지정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 Biological Research Information Center) ‘한국을 빛낸 사람들(한빛사)’에도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