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본문 내용 바로가기

'정밀의료' 이끄는 K-MASTER 사업단
미래의 암 치료 패러다임 바꾼다

이태열 교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의료계 화두는 단연 '정밀의료(Precision medicine)'다. 미국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미래 병원의 모습을 바꾸어놓을 첨단 진료 방식인 정밀의료에 대한 정부와 기업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정밀의료를 기반으로 암 진단과 치료법 개발 사업단(K-MASTER 사업단)을 이끌며 국내 정밀의료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고려대 안암병원 종양혈액내과 김열홍 교수(K-MASTER 사업단장)에게 정밀의료에 대해 들어봤다.

의료는 기본적으로 정밀하다고 여겨진다. 그렇다면 정밀의료란 무엇인가.

질병에 대한 치료는 표준화되고 체계화된 방식으로 꾸준히 발전을 거듭해왔다. 하지만 이렇게 만들어진 치료법이 모든 환자에게 동일한 치료 효과를 보이는 것은 아니었다. 사람마다 각각 생활환경과 유전 정보가 다른 탓이다. 정밀의료는 질환의 유전 정보와 환경, 임상 정보, 생활 습관 정보 등을 토대로 좀 더 정밀하게 개인을 분류하고 이를 고려해 예방·진단·치료 방법을 제공하는 차세대 의료 패러다임이다.

정밀의료 분야에서의 암 치료는 기존과 어떻게 다른가?

정밀의료 시대 이전에는 암을 장기별로 분류했다. 예를 들어 암의 발생 부위에 따라 위암, 폐암, 유방암 등으로 분류하고, 장기별로 발생한 암은 동일하다고 여겼다. 하지만 유전체 분석을 통해 그렇지 않다는 사실이 발견됐다. 같은 폐암 환자라도 환자별로 독특한 특효약이 있고 치료법도 다르다. 즉 같은 암이라도 모두 똑같은 방식으로 항암제를 쓰는 것이 아니라 환자에게 맞는 표적항암제 등을 따로 쓰는 것이다.

환자·의사·국가 모두에 최선의 의료 시스템

고려대안암병원 종양혈액내과 김열홍 교수. K-MASTER 사업단장.

정밀의료의 장점은 무엇인가?

정밀의료는 환자, 진료의사, 의과학연구자, 국가 등 참여 주체가 모두 이득을 얻을 수 있는 최선의 의료 시스템이다. 환자 입장에서는 자신에게 맞는 약을 쓰기 때문에 독성이 심한 항암제를 피할 수 있어 부작용도 적고 최선의 치료 효과를 유지할 수 있다. 새로운 치료와 진단법을 개발하는 연구자들은 효과적인 신약 개발을 통해 적은 비용으로 짧은 기간 안에 성과를 이룰 수 있다. 처음부터 효과를 볼 확률이 높은 약을 쓰면 의료비 부담을 줄일 수 있다. 국가 의료보험 재정 측면에서 볼 때도 환자를 정확히 진단해서 특효약을 쓰는 게 좋다.

개인별 정밀한 유전 정보를 어떻게 파악하나? 암을 조기에 발견하면 5년 생존율이 증가한다.

암세포는 면역체계를 속이며 증상을 나타내지 않도록 성장하기 때문에, 사전에 암을 발견하는 검사가 중요하다. 이에 떠오르는 검사가 액체 생검(Liquid biopsy)이다. 액체 생검은 암 조직을 추출하는 대신 환자의 말초 혈액을 채취한다. 혈액 속에는 다양한 고분자 물질(세포, 혈소판, mRNA, miRNA, 단백질, 세포유리 핵산)이 들어 있는데, 암에서 유래해 혈액 안에 떠다니는 암세포 DNA를 찾아내는 방식이다.

액체 생검이 다른 검사와 차별화되는 점은?

기존의 조직 검사는 자주 검사를 할 수 없었고 출혈, 천공, 통증 등의 위험이 있다. 또한 암이 영상학적, 혹은 육안으로 위치를 확인할 수 있어야 검사가 가능하다. 몸 안 깊은 곳은 접근하기 어렵다는 단점도 있다. 하지만 액체 생검은 암의 위치가 확인되지 않아도 할 수 있다. 또한 암 환자의 치료나 경과 관찰 도중에도 필요할 때마다 쉽게 혈액을 채취해 검사를 할 수 있다.

정밀의료에서 환자별 독특한 특효약이 무엇인가. 기존의 항암제와는 다른 것인가?

기존의 암의 발생 부위에 따라 약제를 투여하는 세포 독성 항암치료제는 부작용은 심하면서 치료 효과는 투여받은 암 환자의 30~40%만이 일시적으로 암 병변의 호전을 기대할 수 있는 정도였다. 하지만 정밀의료 시대에는 암세포의 변이를 찾아 공략하는 표적항암제가 개발되면서 개인별 맞춤 치료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 이러한 치료는 반응률이 70~80%까지 올라간다. 현재 나와 있는 표적치료제도 있지만 연구개발과 임상시험 중인 항암제들이 있다. K-MASTER 사업단에서는 당장 치료제가 없는 환자들에게 적합한 임상시험을 연결해주고 있다.

55개 병원 임상 참여… 최적의 매칭 노력

김열홍 교수는 "정밀 의료는 환자와 의사, 국가 등 모두가 이득을 얻을 수 있는 최선의 의료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K-MASTER 사업단에 대해 소개해달라.

2017년 6월 국가의료 R&D 연구사업단으로 선정돼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고 있는 국가 전략 프로젝트 사업단이다. 암 환자에게 첨단 정밀의료 진단 및 치료법을 제공하고 미래 전략산업을 육성하고자 기획됐다. 유전체 분석 결과를 얻기 위한 임상시험에는 전국 55개 병원이 참여하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환자에게 맞는 최적의 임상시험을 매칭하고 있다.

사업단의 프로젝트가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현재도 연구가 진행되고 있지만 암 정밀의료 치료가 환자들에게 제대로 적용되기 위해서는 수많은 유전자 분석에 이어 대량의 데이터를 분석해야 한다. 또한 환자에게 적절한 검사가 시행되고 검사 결과에 따라 적절한 투약이 되기 위해서는 의료진의 전문성과 지식도 필요로 한다. 새롭게 개발된 검사법과 치료법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할 수 있는 인허가 관련 제도 마련도 동반돼야 할 것이다.

김열홍 교수가 이끄는 'K-MASTER 사업단'은

K-MASTER 사업단은 국가 혁신성장동력 프로젝트 정밀의료 분야 사업단으로, 2017년 6월 15일 출범해 2021년까지 정밀의료에 기반을 둔 새로운 암 진단·치료법 개발을 핵심 과제로 삼고 있다.

'K-MASTER 사업단' 암 정밀 치료에 참여하려면

진행성 암 환자로서 진단 시, 또는 치료 과정 중 치료에 대한 반응 모니터링 및 예후 예측, 최신의 치료를 찾고자 하는 사람은 사업단 치료에 참여할 수 있다. 방법은 아래와 같다.

  • 1) 조직 및 혈액 등록 고려대 안암병원을 비롯한 K-MASTER 참여 병원의 종양내과 의료진과 정밀의료 유전자 분석에 대해 상의한다. 조직과 혈액을 이용해 유전자 분석을 한다.
  • 2) 유전체 변이 분석 및 결과 보고 K-MASTER 유전체 검사부로 조직과 혈액이 배송된다. 차세대 염기서열 패널 분석과 함께 다양한 유전체 변이를 분석한다. 결과는 참여 병원 담당 의료진에게 보고된다.
  • 3) 적절한 치료법의 제안 유전체 변이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임상시험을 포함하는 적절한 치료법을 제안한다. 신규 임상시험 및 진행 상황은 홈페이지에서 계속 업데이트되고 있다.

참여 문의: www.kmaster.org (kmaster@korea.kr)

  • EDITOR: 장치선
  • PHOTO: 지호영, 셔터스톡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