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본문 내용 바로가기

컴퓨터 써도 발생하는 손목통증,
실내 활동 늘면 더 빈발해진다

손목통증 사진

손은 신체 중 가장 세밀한 동작을 자유자재로 할 수 있는 부위다. 촉각을 느끼는 중요한 감각 기관이기도 하다. 역할이 많은 만큼 손을 이루는 뼈, 관절, 인대, 힘줄, 근육, 신경들은 복잡한 구조로 얽혀서 섬세한 균형을 이루며 움직인다. 그런데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손과 손목에 지속적인 불편감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고려대 안산병원 정형외과 강종우 교수에게 손목 통증 질환에 대해 물었다.

강종우 교수에게 주로 질문한 질환은 손목터널 증후군, 손목 건초염, 척골충돌 증후군이다. 강종우 교수는 "손목 질환은 쉬기만 해도 상태가 많이 좋아진다"며 "만성화되면 수술을 해야 하는 경우도 있어 예방과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5분 만에 끝나는 손목터널 증후군 수술

팔에서 손으로 연결되는 손목 부위에는 수근관이라는 터널 모양의 공간이 있다. 이 공간으로 손가락을 움직이는 힘줄들과 신경이 지나간다. 수근관 증후군이라고도 불리는 손목터널 증후군은 손목 터널이 손으로 들어가는 신경을 압박해 손 저림, 감각 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손이 저리고 힘이 약해져 물건을 떨어뜨리거나 병뚜겅을 돌리는 동작이나 바느질과 같은 정교한 동작을 하는데 어려움을 느낀다면 손목 터널 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

손목터널 증후군은 팔렌 테스트(Phalen test)라는 간단한 테스트를 통해서도 이 증상에 대한 자가 진단을 할 수 있다. 팔을 들어 가슴 앞쪽에서 양쪽 손등을 맞대고 이 자세로 30초에서 1분 정도 유지했을 때, 손이나 손가락이 저리다면 손목터널 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 이 질환은 오랜 기간 손을 많이 사용하여 손목 터널 내에서 신경의 압박이 발생하는 경우, 손목의 골절이나 탈구 후유증, 손목 터널 내 종양 등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 손목터널 증후군이 발생했을 때 가장 필요한 것은 휴식이다.

손목질환 자가 테스트

    손목질환 자가 테스트(1)
  • 팔렌테스트(Phalen test)는 양쪽 손목을 최대한 구부려 손등을 맞닿게 하고 30초 이상 유지했을 때 저린 증상이 나타나는지 확인하는 진단법이다.
    손목질환 자가 테스트(2)
  • 틴넬테스트(Tinnel test)는 손바닥을 편 상태에서 손목의 수근관 중심 부위를 가볍게 두드렸을 때, 저린 증상이 발생하는지를 확인하는 방법이다.
강종우 교수
고려대 안산병원 정형외과 강종우 교수가 손목 통증 치료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병원에서는 손목에 부목을 고정해 손목 사용을 최대한 자제시키고, 소염제 등을 이용한 약물 치료, 수근관 내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한다.

만약 3~6개월간 호전이 없고 악화되는 경우 수근관을 넓혀주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수근관을 덮고 있는 두꺼워진 손목 인대를 절제하는 '수근관유리술'을 시행할 수 있는데 보통 국소 마취를 통해 진행되며 수술시간은 5분 정도로 짧다. 손목 바닥 쪽으로 1cm 정도 최소 절개를 하기 때문에 흉터는 아주 작다. 수술 후에도 부목 고정 등 운동 제한이 없어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수술 후 통증은 대부분 시간이 지나면 사라지고 감각 이상도 보통 3개월 내에 호전된다.

일상생활에서 손목터널 증후군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컴퓨터 작업을 할 때 키보드 받침대, 마우스 손목 받침대 등을 사용하며 가끔씩 자리에서 일어나 손목을 위아래로 움직이는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특히 비만이나 당뇨 환자의 경우 더욱 세심하게 증상을 살펴야 하며 증상이 심할 경우 병원을 찾아 수술 등의 치료를 받을지도 고려해야 한다.

누구나 생길 수 있는 손목 건초염

근육과 뼈를 연결해 주는 힘줄을 둘러싸고 있는 건초에는 활액이라는 액체가 들어있어 힘줄이 부드럽게 움직일 수 있도록 윤활 작용을 한다.

이러한 건초에 염증이 생기는 건초염은 힘줄이 있는 곳이라면 인체의 모든 부위에서 발병할 수 있다. 주로 손목, 손가락 등에서 가장 많이 나타나고, 육아나 가사노동을 하는 주부들에게 흔히 나타난다. 손목 건초염은 퇴행성 질환은 아니다. 하지만 오랜 기간 과도하게 손목을 사용하면 발생할 수 있다. 젊은 연령층에 비해 장기간 직업 경력이 있는 연령대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이유다. 여성은 50대 전후로 폐경으로 인한 호르몬 변화로 건초염이 더 쉽게 발생할 수 있다. 건초염은 대부분 과도한 힘줄 사용이 원인이다.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부하가 힘줄에 가해지면 건초에서 방어 기전으로 많은 윤활액을 발생시켜 염증 반응을 일으킨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실내 활동 시간이 많아지고 이에 따른 컴퓨터와 스마트폰 사용이 잦아지면서 손목 건초염 환자가 많아지는 추세다.

강종우 교수
고려대 안산병원 정형외과 강종우 교수.

손목 건초염이 발병하면 구부리거나 펼 때 움직임이 뻑뻑하다는 느낌이 들며 힘줄 부위를 누르면 통증이 느껴진다. 손가락 건초염의 경우 아침에 일어날 때 손가락이 굽혀진 상태에서 완전히 펴지지 않으며, 손목의 엄지 쪽 건초염의 경우 주먹을 쥔 상태로 손목을 돌리거나 비트는 동작을 할 때 엄지손가락 부근의 손목 관절에서 통증을 크게 느낀다. 건초염은 대부분 환자의 병력 청취와 의사가 직접 진찰하는 이학적 검사로 진단한다. X-레이 상으로는 석회성 건초염과 같이 일부 염증성 병변에서 진단의 단서를 찾기도 하지만 뼈에 이상이 생긴 것이 아니기 때문에 대부분 정상으로 보인다. 따라서 건초염을 진단하기보다는 관절염과 같은 다른 질환을 감별하기 위해서 X-레이 검사를 시행한다. 최근에는 초음파 검사를 통해 힘줄과 건초를 비교적 높은 해상도로 관찰할 수 있고 증상이 없는 반대쪽과 비교를 할 수도 있다.

건초염이 발생하면 우선 염증이 생긴 부위의 사용을 자제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경증의 건초염은 소염진통제와 같은 약물치료와 휴식을 취하면 크게 개선된다. 환부를 움직이지 못하도록 보조기나 밴드로 보호하는 것도 치료에 도움이 된다. 소염제 복용이 증상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나 증상이 지속된다면 통증이 심한 부위에 국소 스테로이드제를 주사해야 한다. 이는 강력한 소염 진통 효과가 있어 붓기를 가라앉히는 효과가 있다. 특히 손가락이나 엄지 쪽 손목 힘줄의 협착이 생긴 경우, 재발이 계속되는 경우에는 수술을 받아야 한다. 수술은 대표적으로 '활차 유리술' 이나 '신전 지대 유리술'이 있다. 힘줄을 누르고 있는 활차나 신전 지대를 절개해 힘줄을 풀어줌으로써 증상을 완화하는 수술이다. 국소 마취로 진행되는 수술로 1~2cm 피부절개로 진행되기 때문에 출혈이 거의 없고 회복이 빠르다. 수술 후 2주 동안은 상처 부위를 안정시키며 이후에는 물리치료와 운동을 통해 근력을 강화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건초염 예방에서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일상생활에서 통증을 발생시키는 동작, 운동, 업무를 피하는 것이다. 여의치 않을 때는 손목의 부담을 줄여줄 수 있도록 손목 보호대 등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얼음 팩을 이용해도 부종과 통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문고리 돌릴 때 통증 느끼는 척골충돌 증후군

척골충돌 증후군은 손목의 반복적인 과도한 사용으로 손목 관절을 이루는 척골(새끼손가락 쪽 뼈)과 수근골(8개의 소골을 총칭) 사이에서 서로 충돌이 일어나면서 손목에 통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이때 척골과 수근골 사이에 위치한 연골인 삼각 섬유 연골에도 손상을 줘서 삼각섬유연골 마모 또는 파열이 동반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특히 동양인은 서양인과 다르게 요골보다 척골이 길어 척골충돌 증후군이 쉽게 발생한다.

척골충돌 증후군 환자들은 주로 새끼손가락 쪽 손목 관절 통증을 호소한다. 통증이 심하면 문고리를 돌려 열거나 걸레 짜기와 같은 사소한 행동을 할 때도 심한 통증을 느낀다. 테니스, 골프, 야구 등 기구 운동뿐만 아니라 헬스, 복싱 등 맨손 운동을 할 때에도 손목 통증이 발생한다.

새끼손가락 쪽 손목뼈 사이 오목한 부위를 누를 때 통증이 있다면 이 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정확하게 진단하려면 X-레이를 찍어 요골보다 척골이 더 긴지 분석해봐야 한다. 증상이 심하면 이 질환으로 인한 삼각섬유연골복합체 파열 확진을 위해 MRI(자기공명영상법) 검사도 받아볼 수 있다.

초기 척골충돌 증후군은 물리치료나 약물치료로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증상이 어느 정도 진행돼 쉽게 호전되지 않으면 주사 치료와 체외충격파 치료 등으로 나아질 수 있다. 6개월 이상 보존적 치료를 시행해도 증상이 회복되지 않으면 수술을 고려한다. 긴 척골의 일부를 잘라내어 손목뼈 길이를 맞추는 척골단축술과 관절경을 통해 파열된 삼각섬유연골복합체 부위를 절제해 다듬어주거나 봉합하는 수술이 일반적이며 수술 경과도 좋다.

수술적 치료 이전에 무엇보다 척골충돌 증후군이 만성화되지 않도록 증상을 조절하고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상생활에서 손목뿐 아니라 관절 손상의 예방으로 가장 쉽게 할 수 있는 것이 준비운동, 즉 스트레칭이다. 손목을 사용하는 활동 전에는 충분한 스트레칭을 통해 손목을 풀어줘야 한다. 가볍게 손가락을 쥐었다 폈다 하는 스트레칭도 도움이 되며 손목의 과도한 사용은 자제해야 한다. 필요하면 손목 보호대를 착용해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삼각섬유연골파열의 예방과 관리를 위해서도 반복적인 손목 사용을 피해야 한다.

손목터널 증후군 예방 스트레칭

손목질환 자가 테스트(1) 손목질환 자가 테스트(1)

양팔을 앞으로 나란히 한 상태에서 한쪽 손의 손등과 손바닥 쪽을 몸 방향으로 당긴다. 펜이나 칫솔 등을 손가락 사이에 끼워 손바닥이 쫙 펴지게 한 후 반대쪽 손으로 엄지와 약지 아래 손바닥 부위를 문질러 마사지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손목을 많이 사용하는 직업을 가진 경우 손목 스트레칭으로 손목에 가해지는 스트레스를 가급적 줄여주는 것이 좋다. 외상을 방지하기 위해 무리한 운동과 행동은 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골프의 경우 스윙을 할 때 공을 찍어 치는 동작은 손목에 충격이 가중돼 손상을 야기할 수 있다. 과도한 손목 사용은 자제하고 과도한 손목 사용 후에는 온찜질로 손목의 피로를 풀어주도록 한다. 만약 손목에 충격을 받거나 통증이 느껴진다면 가까운 병원을 찾아가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 EDITOR: 홍은심
  • PHOTO: 지호영, 고려대안산병원, 셔터스톡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