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본문 내용 바로가기

MEDICAL ISSUE

고대안암병원

갑상선암

흔히 '거북이 암'으로 불리는 갑상선암. 조기 발견해 수술하면 생존율이 99%에 달하지만, 그래도 암은 암이다.
중요한 건 환자의 마음을 함께 치료할 수 있는 의료 시스템과 기술이다. '공유 진료'를 통해 의사와 환자가 함께 치료하고, 세계 최초로 흉터를 남기지 않는 수술법을 개발한 국내 유일의 갑상선센터를 소개한다.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