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본문 내용 바로가기
PEOPLE

문규영 고려대의료원 발전위원회 공동위원장(아주그룹 회장) "감염병퇴치 열정은 高大인에 내재된 유전자,
기부 행렬 선두에서 또 다시 기적 이끌어낼 것"

문규영 아주그룹 회장

'Again 65' 캠페인에 가장 먼저 동참한 문규영 아주그룹 회장.

고려대 경제인회 회장을 거쳐 고려대의료원 발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문규영 아주그룹 회장이 가장 먼저 'Again 65' 캠페인에 동참하기로 했다. 기적의 역사를 이뤄가는 문 회장에게 캠페인의 의미와 동기를 물어봤다.

'Again 65만원의 기적' 기금 모금캠페인에서 문 회장은 가장 먼저 6억 5000만원을 기부하면서 캠페인에 동참했다. 이번 캠페인에 대한 소개와 동참을 위한 메시지를 전해 달라.

고려대의료원은 팬데믹 극복과 생명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Again 65'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우리는 일상의 소중함을 절실히 느끼고, 일상으로의 복귀를 소망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소망하는 '일상으로의 복귀'에 대해 고려대의료원은 수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입니다. 작년 초 코로나19가 대구 지역에 확산되면서 전 국민이 불안했을 때 서울지역 대학병원 최초로 대구/경북 지역에 의료지원단을 파견해 방역 전선의 선두에서 감염병과 맞서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생활치료센터, 선별치료소를 운영하며 지역사회 방역과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과거 '한타박스'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사스와 메르스 등 감염병 시기마다 그 실력을 입증했던 고려대의료원이 미래 'K-바이오'를 선도할 최첨단 연구기지를 준비하는 것입니다.

이처럼 감염병으로부터 자유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한 고려대의료원의 노력에 힘이 되고자 'Again 65' 캠페인을 시작하려고 합니다. 1937년 65만원의 기부로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을 시작할 수 있게 했던 우석 김종익 선생의 정신을 계승한 이 캠페인에 많은 분이 동참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코로나19 감염병 사태가 2년째 이어지고 있는데, 지금의 팬데믹 극복을 위해 의료진과 국민에게 용기의 메시지를 전해 달라.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우리 사회 곳곳에는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이 많습니다. 많은 의료진과 관계자분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번 사태로 우리 사회는 결국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배울 수 있었고, 우리 모두가 하나 되어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우리 모두 마음을 함께 하겠습니다."

문규영 아주그룹 회장은

사회공헌 손

고려대 농학과(현재 생명과학과) 70학번으로, 40여 년간 노브레스 오블리주를 몸소 실천하는 기업인입니다. 저소득층 아동을 위한 '아주 행복한 공부방', 베트남 캄보디아 해외봉사, 긴급구호 활동 및 장학금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며, 대한민국 기업인들에게 귀감이 돼 왔다. 또한, 70학번 입학 40주년 기념 모교 방문축제 준비위원장, 고려대 경제인회 회장 등을 역임하며 모교의 발전과 후배 재학생들을 위한 장학사업 등에 발전기금을 기부해왔다.

  • EDITOR: 김은식
  • PHOTO: 아주그룹
위로 이동